뉴스룸

뉴스룸 보기
제목/등록일 관심받고 있는 서희건설은 어떤 회사? 서희GO집 2017-07-11 조회수 : 7292
새정부 출범이후 경희대 학맥으로는 관심을 받고 있는 이봉관 회장의 서희건설이 최근 여러가지 이슈로 관심을 받고 있다.
이에 서희건설이 어떤 회사인지 살펴봤다.
이봉관 회장은 1983년 유성티엔에스를 설립, 재경 서라벌경제인 연합회장과 문화학원 이사장도 맡고 있다.
서희건설과 유성티엔에스가 문재인 후보의 테마주로 주가가 등락하기도 했다.
경희대 총동문회장을 역임한 이 회장은 2012년 4월 총선에서 국회의원에 당선된 문 후보에게 직접 꽃다발을 전달한 것으로 도 알려져 있다.
알려진 것처럼 서희건설은 지역주택조합아파트의 대표건설사로 수도권은 물론 지방 도시에서도 뛰어난 단지경쟁력을 앞세워
‘서희스타힐스’라는 브랜드 파워를 키워나가고 있으며 지역주택조합아파트 시장에서는 국내 간판 주자로 통하고 있다.
서희건설이 이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것은 자체사업을 진행하듯 적극적으로 사업에 참여하고 관리하기 때문이다.
사실상 지역주택조합에서 건설사는 시공에만 책임이 있다. 그러나 건설사의 브랜드 파워를 믿고 참여했다가 손해를 입은 조합원들이 종종 발생했다.
일찍이 지역주택조합 사업에 뛰어든 서희건설은 이 같은 피해를 방지하고자 풍부한 노하우와 축적된 데이터를 통해 체계적인 사업 관리 시스템을 구축했다.
신탁회사를 통해 자금관리를 맡겨 사업진행이 원활하지 않은 상황에서 조합원들이 낸 계약금이 무분별하게 사용되지 않도록 관리하며,
홍보관 오픈 전에 미리 부지를 확보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 또 토지확보작업과 인허가에 문제는 없는지 사전 검증하고 리스크를 제거하기 위해
성공가능성이 높은 사업들을 선택하고 집중해 성공확률이 높고 입주지연과 추가분담금 부담이 줄어든다.

또 단지마다 착공까지 이어지는 서희건설의 성공 요인 중 하나는 ‘80% 조합원 모집 후 착공’이라는 원칙을 지키기 때문이다.
지역주택조합사업의 법적 요건으로는 조합원의 50%이상만 모집하면 사업승인이 가능해 착공에 들어갈 수 있지만
서희건설은 80%이상 조합원 모집 후 착공에 들어간다. 이러한 원칙은 착공 후 조합원모집에 느슨해질 수 있는 것을 미연에 방지하고
사업의 빠른 진행과 안정성을 우선으로 하여 조합원들의 사업에 대한 우려를 줄여준다.

서희건설은 지난 17일, 한국신용평가를 통해 신용등급(BB+) 전망을 안정적에서 긍정적으로 변경됐다.
서희건설이 지역주택조합을 중심으로 매출 증가가 예상되고, 지속적인 차입금 상환으로 재무구조가 개선되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지난해말 기준으로 서희건설이 진행하고 있는 지역주택조합 수주잔고는 5003억원 가량이며 미착공 수주잔고도 3조원 수준으로 지속적인 매출 증가가 예상된다.

이처럼 최근 잘 나가는 서희건설도 그동안 일부 오해와 논란에 시달리기도 했다.
서희건설은 지금까지 여러 차례 하도급업체에 대한 불공정거래, 갑질 등으로 여론의 도마에 올랐었다.
2016년 4월, 검찰 조사결과 증거 불충분 등을 이유로 무혐의 처분을 받으며 불공정거래 의혹에서 벗어나기도 했다.
2015년 9월, 검찰은 서희건설이 하도급업체를 상대로 납품단가를 깎는 등 불공정거래를 하고 공사대금 지급 과정에서
하도급업체에 ‘갑질’을 했다는 지적이 제기되어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은 당시 서희건설이 관급 공사를 주로 따냈다는 점, 포스코건설 최대 하도급업체라는 점을 염두에 두고
너 일가의 관계 로비나 비자금 조성 가능성까지 들여다보며 서희건설 측의 불공정 거래 행위 전반을 살펴보았다.

하지만 검찰은 증거 불충분 등을 이유로 무혐의 처분했다.
검찰이 서희건설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대표와 재무담당 임원, 법무팀 직원들을 소환조사 했지만 비자금 조성과 관련된 자료는 발견되지 않았다.
국감에서 LH(한국토지주택공사)로부터 제출된 최근 몇 년째 ‘갑’질 논란의 원인이 되었던
“LH 노임신고센터 체불임금 민원접수 1위도 몇년째 적극 해명에 나섰지만, 아직도 일부 언론이 자주 써먹는 단골메뉴라고 한다.
서희건설 관계자는 조사된 기간내 LH발주 공사량이 타건설사에 비해 많아 상대적으로 체불임금이 많은 것처럼 보이는 점과,
서희건설이 1차 하도급업체에 성실히 임금을 지불했음에도 불구하고
1차 하도급업체가 다시 재하도급을 준 2차 하도급업체에게 임금체불한 것이
마치 서희건설의 체불인양 아직도 이 오해를 받고 있어 기사화되는 것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일부 임금체불과 부실공사 등에 대한 오해에 관해서는 성장통 정도로 여기고 있습니다.
잘 하니까 그만큼 관심을 가져주시는 게 아니겠어요? 사실이라면 비난을 감수하고 대책을 수립해야겠지만 사실이 아닌 것들이 많다
며 “지적되는 각종 문제가 모두 사실이라면 대한민국이 어떤 나라인데 서희가 별다른 이상이나 탈 없이 온전하게 지금까지 사업을 할 수 가 있었겠냐,
주변에서 뭐라 해도 우리 일만 열심히 하면 사람들이 알아 주지 않겠냐"며 더 이상의 말은 아끼는 듯 했다.
지금까지 서희건설이 시공중이거나 약정을 맺은 조합주택만 90여개 단지에 달하고 있어 지역주택조합 사업으로 '승승장구'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지역주택조합사업의 신뢰를 높이고 투명한 사업추진위해 ‘지역주택조합 정보플랫폼 서희GO집’을 구축중에 있으며, 티저사이트를 최근 오픈했다.


배포일시 2017.5.19 (금)

이전, 다음 리스트
이전글 이전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다음글 서희건설이 참여하는 지역주택조합사업이 다른 이유 2017.07.11
브랜드평판10위 서희건설바로가기 네이버포스트 페이스북 블로그